KSR
10 months ago

코리아스피드레이싱 개막전, '대전환'…태백서 '힘찬 출발

GT-300 김경집, GT-200 이금우 '1승'…도요타 GR86은 김성희 '1위'

 

2023 KSR 1라운드 GT-100 모습 [사진=KSR 제공]

2023 KSR 1라운드 GT-100 모습 [사진=KSR 제공]

 

라이센스뉴스 = 임이랑 기자 |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인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이 크고 작은 변화 속에 올해 시즌 출발을 힘차게 알렸다. 넥센타이어가 메인 스폰서에서 빠지고 종목이 일부 바뀌는 등 이전과는 다른 모습으로 모터스포츠 팬들을 맞았다.

지난 7일 '2023 태백시장배 코리아스피드레이싱' 1라운드는 강원 태백시 태백스피드웨이(1랩=2.5km)에서 열렸다. 최상위 클래스인 'KSR GT-300'과 더불어 ▲하드론 GT-200 ▲사일룬 GT-100 ▲도요타 GR86 ▲타임타겟 △불스원 TT-VN과 TT-AN 등 종목이 숨가쁘게 이어졌다.

가장 큰 변화는 종목과 경기 방식이다. 우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순위를 다투는 RV-300 클래스가 제외됐고 지난 시즌까지 KSR-GT로 열린 도요타 GR86 원메이크 경기가 스프린트 레이스에서 타임 트라이얼로 바뀌었다.

타이어 선택권이 넓어진 점도 특징이다. 이전 대회까지는 모든 차량에 넥센타이어에서 제공한 타이어를 장착해야 했으나 올해는 제조사와 상관없이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브랜드와 제품을 고를 수 있다. 어떤 타이어를 선택하는지가 승부를 결정할 요소로 떠오른 셈이다.

이날 개막전을 앞두고 전날(6일)까지 내린 많은 비로 노면이 젖으면서 선수들을 긴장시킨 동시에박진감은 두 배로 커졌다. 코너에서 추월과 견제를 위해 연석 바깥 진흙을 밟은 차들은 하나 같이 트랙 밖으로 밀려나며 사고가 잇따랐다.

통합전으로 치러진 GT-300과 GT-200은 총 19명이 출전한 가운데 시작과 동시에 난전을 보였다. 첫 랩에서 차량 2대가 미끄러지며 레이스가 일시 중단됐다. 곧 레이스가 재개됐지만 얼마 안 가 또 사고가 일어나 GT-200에서만 모두 6명이나 되는 선수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GT-300에서는 김경집(VULCAN)이 꾸준히 선두를 달리는 와중에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신용환(뉴라비타 모터스포트)과 고병진(WTH)이 16랩에서 부딪히고 말았다. 차량이 파손된 두 사람은 피트로 복귀해 이번 라운드를 마무리해야 했다. 김경집은 통합 결승전에서 꾸준히 페이스를 유지하며 28분52초13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았다. 

KSR

KSR 공식 오피셜입니다.

80
0
댓글
0
댓글이 없습니다.